· 전화 : 054)859-3774
· 결제 : 농협 707037-51-009741(북안동농협산약가공공장)
역사 속의 마 현재위치 : 홈 > 왜 그렇게 좋은가 > 역사 속의 마

백제(百濟)의 30대 무왕(武王.600-641)의 어릴 때 이름은 서동(마(산약)캐는아이)이며, 항상 마(산약)를 캐고 팔아서 생업으로 삼았으므로 사람들이 이런 이름을 지어 주었죠. 서동(薯童)이 신라(新羅) 26대 진평왕(眞平王.579-632)의 3째 딸 <선화공주>가 절세의 미인이란 소문을 듣고 아내로 맞이하고자 머리를 깎고 신라로 와서 맛있는 마(산약)를 동네 아이들에게 주며 부르게 한 노래가 바로 유명한 <서동요(薯童謠)>입니다.

  善化公主主隱                   善花公主님은
  他密只嫁良置古                남몰래 짝 맞추어 두고
  薯童房乙                         薯童방을
  夜矣卯乙抱遺去如             밤에 몰래 안고 가다

이때 아이들에게 준 것이 <마(산약)(서여:薯여)>로서 맛이 너무나 좋았기에 아이들은 <서동>이 시키는 대로 신나게 노래를 불러댔던 거죠.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을 이어준 마(산약)는 삼국시대부터 우리조상들이 먹어온 식품입니다.
 

"사명대사님! 큰일났습니다. 식량과 무기를 갈취당했습니다. … 벌써 이틀씩이나 굶주리고 있는 와중에 이 사실이 알려지면 진중이 혼란스러워질 것입니다."
금강산을 떠나 1,500명의 승군을 이끌고 평양성 탈환을 위해 선발대로 달려온 사명대사는 할 말을 잊었다.
관아의 관군은 모조리 도망친 터였기에 어디로부터도 도움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다만, "잘 알았소. 부처님은 우리가 왜군을 물리칠 수 있도록 도우실 거요. 3일만 더 버텨도 화공으로 왜구를 무찌를 터인데…" 하며 못내 아쉬워했다.

깊은 밤, 잠을 못 이루던 사명대사가 뾰족한 방법을 찾지 못한 채 '빨리 끝내야 한다, 아미타불!'을 되뇌이며 대동강변 모래밭을 무심코 걸을 때였다. 발부리에 채이는 덩어리를 당겨보니 모래흙 속에서 고구마(산약) 같은 뿌리가 뽑히는 게 아닌가! 급히 비장과 수하스님을 불러 밤새 채취한 그것은 마(산약), 신비의 산약이었다.
마(산약)죽을 배불리 먹은 승군은 다시금 활기를 되찾았고, 승군이 허기에 지쳐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야밤에 기습한 왜군을 크게 무찔렀다.

그후 조선의 국운을 건지는데, 커다란 역할을 한 마(산약)의 고마움이 전해지면서 지금도 사찰음식에선 마(산약)를 재료로 한 다양한 음식들(마(산약)즙, 마(산약)밥, 마(산약)죽, 마(산약)찜, 마(산약)구이, 마(산약)박무침 등)이 전해지고 있다고 한다.
 

중국 춘추전국시대. 강대국의 침략을 받은 한 약소국의 병사 2,000명이 산속으로 쫓겼다. 산을 포위한 강대국 군사들은 그들이 투항하길 기다렸지만 1년이 지나도록 감감 무소식. 모두 굶어죽었으려니 하고 산속으로 진격했지만 요소를 지키는 약소국 병사들에게 오히려 크게 패하고 말았다. 도대체 무얼 먹고 지냈기에 그들은 힘이 넘쳤을까? 뒷날 싸움에 진 큰 나라 사람들은 작은 나라 병사들이 산 속에서 무엇을 먹고 어떻게 몸을 단련했는지를 알아보았다. 산에는 덩굴식물이 많이 자라고 있었는데 여름에 하얀 꽃이 피고 굵고 긴 뿌리가 있었다. 작은 나라의 병사들은 산 속에서 이 식물의 뿌리를 캐 먹고 줄기와 잎은 말에게 먹이며 힘을 길렀던 것이다.

  병사들은 이 뿌리를 산 속에서 먹을 것을 찾다가 우연히 만났다하여 산우(山遇)라고 불렀다. 그 뒤로 이 식물은 식량으로 쓰게 되었고 허약한 몸을 튼튼하게 하는 데 좋은 약이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 후로 "산에 있는 몸을 보 하는 약"이라 하여 "산약"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중국의 진시황은 기억력이 좋기로 유명했다. 그는 당시 왕궁건설 책임자가 올린 건설계획서를 한 번 훑어본 적이 있었는데 건물이 들어선 뒤 계단이 한칸 부족하다는 이유로 책임자를 처형했다고 한다.

따라서 이같은 기억력 때문에 폭정에도 불구하고 진시황의 철권통치가 가능했다는 얘기가 전해진다.
 

중국에서는 본래 '마(산약)'를 '서여'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1550년 전 수나라 때에 '서여'라는 황제가 있었는데 백성들이 '마(산약)'를 부를 때 황제의 이름을 거침없이 사용했기 때문에 신성한 황제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못하도록, 마(산약)의 이름을 '산에서 나는 귀한 약재' 라는 뜻으로 '산약'이라고 바꾸었다고 전해집니다.